너는 말이다, 한번쯤 그 긴 혀를 뽑힐 날이 있을 것이다. 
언제나 번지르르하게 늘어놓고 그 실천은 엉망이다. 
오늘도 너는 열여섯 시간분의 계획을 세워놓고 겨우 열 시간분을 채우는 데 그쳤다. 
쓰잘 것 없는 호승심에 충동되어 여섯 시간을 낭비하였다. 
이제 너를 위해 주문을 건다.

남은 날 중에서 한 하루라도 그 계획량을 채우지 않거든 너는 이 시험에서 떨어져라.
하늘이 있다면 그 하늘이 도와 반드시 떨어져라. 
그리하여 주정뱅이 떠돌이로 낯선 길바닥에서 죽든 일찌감치 독약을 마시든 하라.

- 이문열 젊은 날의 초상




출처: http://romanticfactory.tistory.com/#rp [Romántico factoría]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