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조금 무거운 마음으로 행복을 바라본다.



찰나의
순간이라는 말이 있다.

찰나의 사전적 의미는 모르겠지만, 사람의 생각이 어떤 순간과 상황 가운데 송두리째 바뀔 있다고 생각한다.


가랑비가 무섭다는 말이 있다.

인지하기 어려우나, 어느 순간 우리 몸에 스며 든 그것을 목격하는 것이다.



나는
그렇게 오늘의 행복을 무겁게 바라본다.

또한 나는 그렇게 한달 전의 행복을 무겁게 바라본다.



마포구에
사는 커플이 가랑비처럼 나의 생각에 스며든 것처럼,  
속초에서의 커플은 찰나의 순간에 나의 생각을 바꿨다.


오래된 같은, 평생의 친구를 만나고자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그것을 법이 정한 제도적인 결합이 아니다.

위에 평생에 친한 벗을 만나서 함께 하고자 하는 생각이다

누군가에게는
매우 행복한 생각이다.

그러나 오늘 나는 그러한 행복을 무겁게 바라본다.

무겁다. 행복이라는 것이. 무거운지 살펴본다.


부러움인줄 알았다. 

행복함을 바라봐서 그런 알았다.

혹은 내가 가지지 못한 것을 가진 것에 대한 동경인 알았다. 아니다. 전혀.


뒤돌아서 느낀 것은, 

누군가를 기다리는 모습에서 의심이 있거나 서운함이 있지 않은 믿음 속에 고요한 기다림이라는 것을.

아쉽지만 아쉬워하지 않고, 이해하는 넓은 마음이라는 것을.

사려깊게 생각하고, 사려깊게 관찰하는 아끼는 마음이라는 것을.



그러한 내면의 아름다움을 내가 가지지 못한 것에 대한 두려움이

오늘의 혹은 지난 전의 상암동에서 행복함을 무겁게 바라보게 한다.



무거움은
나의 아름답지 못한 내면의 결핍임을 자각한다.



#creative25 @elso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