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부터, 이 고요한 열기에 잠시나마 귀를 기울여 보겠습니다.
도무지 끝이 없어 보이는,
그러나 언젠가는 반드시 끝이 날 여정
누구보다 치열하게 오늘을 사는 사람들

미래의 나를 상상할 때면 코끝이 찡해질 때가 있다
나도 모르게 울컥하는 마음이
하루하루 소멸해 가는 나의 청춘
하지만 언젠가, 반드시  
꽉 차오른 보름달처럼 기억될 깊은 우리 젊은 날

나의 청춘, 그리고 당신의 오늘의 청춘, 영원히 파이팅.

#creative25 @elsoar

''예술'의 항연 > 사색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 퀴즈 온 더 블럭(깊은 우리 젊은 날)  (0) 2019.05.18
스페인 하숙 7회  (0) 2019.05.12
트래블러 8회  (0) 2019.04.20
사색: 네가 어떤 딸인데 그러니 by 나선미  (0) 2019.04.14
스페인하숙 5회  (0) 2019.04.13
트래블러 6회  (0) 2019.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