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 무서운 윤리, 도덕, 정도경영에 대한 사건이 있었다.

몇년 전부터 벌어진 일로 어떤 이는 검찰의 조사를, 어떤 이는 경찰의 조사를, 어떤 이는 회사의 감찰/진단팀의 조사를 받았다. 개월의 시간이었으며 18년부터 19년을 이어져 무서운 조사의 시간이었다.



 생기는 없었으며 공기는 무거웠다.

누군가의 이름, 어떤 부서, 어떤 조직은 애초부터 존재하지 않았었던 것처럼 불려지지 않았다.


시간이 경과 후 그들에 대한 처벌의 결과가 나왔다.

결과는 생각보다 참혹하여  분은 고소를 당하였고, 분은 회사에서 나가야했다.


입장에서 보면,

논리적으로 말이 안되는 상황도 있었고, 책임지지 않은 사람이 책임을 지고 반대로 책임져야 사람이 빠져나가는 비상식의 모습도 발견하게 되었다.



그러나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묻어두어도 절대로 잊지 못할 순간 있다.


목요일.

어떤 이가 10 동안 인생과 청춘을 쏟은 마지막 , 마지막 퇴근 시간.

그의 팀에는 그를 제외한 한명 외에 어느 누구도 없었다.

10년을 함께한 떠난이를 마중하는 이도, 단계도, 절차도 없었다.

마지막 그는 그렇게 쓸쓸히 그 간의 짐을 정리하고 떠나갔다.


잘못의 유무와 크기를 떠나서,

비참하고, 비겁한 모습이라고 생각했다.


리더라면,동료라면, 마지막 가는 자리에 최소한 담배라도 대피며 복을 빌어주고,

소주라도 잔하며 같이 욕하고, 응어리를 털어주게 하는 자리 정도는 마련해줘야 하지 않았을까


정이 떨어지는 순간이며,

내가 누군가의 동료로 절대로 그렇게 하지 않아야겠다고 다짐하는 순간이며,

마지막 가는 길은 절대로, 절대로 혼자 떠나지 않게 다짐하는 순간이다.



분들을 위해 잠시라도 고개를 숙이고 미래의 축복과 행복을 빌어줄 수 밖에 없는 

참으로 서글프고, 무겁고, 비참한 그 날의 기억이었다.

그리고 아무렇지 않게 내일을 시작했던, 
무거운 공기의 한 주였다.




#creative25 @elsoar